외포리꽃게집 메일보내기                                     
  보고 싶은 마음....
ㆍ작성자: 안태희 ㆍ작성일: 2011-04-19 (화) 13:02 ㆍ조회: 3489
ㆍ추천: 32  

얼굴하나야 두손으로 꼬옥 가릴수 있지만
보고 싶은 마음 호수만 하니 눈을 감을수 밖에.....
 
제가 학생때 순수한 마음으로
사랑하던 여학생의 생일에
직접그린 그림과 시 한편을 카드에 담아 보냈던....
 
두분의 모습속에서
나에 옛 모습을 보았습니다.
 
세월은 지나가도 그때,그 순수한 감정이
아직 남아 있다는 것이 한편으론 우습기도 하지만
그래도 저는 그 감정을 마음 깊숙히 담아두고 싶습니다.
 
자연을 뒷동산에 두루고 온몸 베인 바닷내음이
우리로 하여금 그곳을 찾게 만든것 같습니다.
 
갈때마다 어딘가 도망가듯,보일듯 베일로 감쌓안고
고운 목소리 한마디 한마디로 들꽃 자취를 찾으라는 둣 합니다.
 
항상 꽃게방속에서 웃음 담은 얼굴로 반갑게 대하시는
풍채좋은 주인 아저씨의 마음은 푸근한 시골 아저씨 그대로 입니다.
 
한가지 아쉬움은 끊어질듯 가날픈 그곳과의 사이를
삼결살 처럼 곁곁이 이어질수 있는 무엇을 찾지 못한것입니다.
 
 
 
그래도,이렇게 나마 생각게 하는 꽃게가 있어 다행입니다.
 
이제 만발한 꽃세상을 두루 다니실 꽃아줌마의 행보가
더욱 분주해 지실것이라 생각되어 늘 안전하기를 소원합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01 새해를 맞이 하여 황숙자 2010-01-01 3622
100 Re..손님 행복이 외포리꽃게집의 행복입니다.1 외포리꽃게집 2008-11-20 3622
99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외포리꽃게집 2009-12-31 3620
98 Re..추석 잘 보내셨는지요? 외포리꽃게집 2009-10-05 3612
97 Re..새우젓축제 외포리꽃게집 2012-10-24 3609
96 변치않은 그맛 통큰이 2010-08-02 3606
95 Re..또 놀러 오세요. 외포리꽃게집 2012-05-18 3588
94 Re..전화로 예약해주세요. 외포리꽃게집 2009-10-11 3577
93 Re..너무 이쁜 복수초 외포리꽃게집 2009-03-28 3576
92 Re..고맙습니다. 외포리꽃게집 2011-11-17 3573
91 다시 찾아본 연꽃테마파크 들꽃산꽃山人/ 白英雄 2012-08-09 3552
90 강남전통예술경연대회중 花郞 2009-05-22 3552
89 Re..맛있는행복 외포리꽃게집 2010-02-25 3528
88 강화도여행소감 인천 더월드스테이드 송정민 2008-12-03 3524
87 Re..어머나...너무 멋집니다. 외포리꽃게집 2009-02-01 3519
86 꽃게탕평가1 인천용현동 유명례 2008-11-06 3507
85 천하의 일미 통큰이 2010-04-27 3506
84 갔던날에... 봄눈 2009-03-24 3499
83 보고 싶은 마음.... 안태희 2011-04-19 3489
82 추석 잘 보내시고 번창하세요! 오솔길 2009-10-01 3470
1234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