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포리꽃게집 메일보내기                                     
  잘 지내시죠!
ㆍ작성자: 안태희 ㆍ작성일: 2010-07-30 (금) 09:23 ㆍ조회: 3433
ㆍ추천: 84  
매일 반복되는 시간과의 싸움.....
주말마다 "찾아가자!" 마음 먹지만 매번 생각으로 끝난다.
 
밤에 본 "꿈의 정원"이었지만 시간이 많이 지난 지금까지도 잊지 못하고 있다. 
눈속에서 어른거리며 사라 지지 않는 환영같은 아름다운 모습이 남아 있는곳!
그곳이 이곳 외포리 꽃게탕집이다.
 
각가지 꽃말과 한포기 한포기마다 정성이 깃들여 진것을 나는 마음으로 읽을수 있었다.
음식과 문화가 어우러진 곳!
 
내가 그리며 추구하던 것의 한편이었기 때문에 더욱 관심어린 마음으로 감상하였다.
이번엔 낮에 찾아가 맛과 멋을 제대로 감상하고 싶었다.
 
음식과 문화,그 문화속에 시각적 아름다움과 청각적 느낌이 추가된다면 하는 생각이 들었다.
음식에 음악이 섞여 여유있는 시간이 버무러진다고 생각하면 그맛이야 말로 우리가 추구하는
가장 아름다운 맛이 나오리라 생각한다.
 
나는 삶은 마음의 풍요로움에서 출발해야 행복해진다고 생각한다.
시간에 쫓기고 생각에 여유가 없어진다면 그것은 각박한 사회생활일수 밖에 없다.
태어나 일생을 이런 환경에서 지내야 한다면......정말 끔직한 삶이 아니겠는가?
 
마음을 아름답게 만든다는것은 책과 자연을 느끼며 감성지수를 높여가는것도 한 방편이라 하겠다.
그래서 주말에는 시간을 만들어 종종 이곳을 찾을까 한다.
근처를 돌아보며 여러문화를 함께 느껴보고 싶어진다.
 
그날 밤늦게까지 키타와 얘기로 긴~시간을 함께해주셔서 고마웠습니다.
무더운 여름 시원한 바닷바람으로 맞서 건강하게 지내셔요....ㅎ
 
주말이 조~~~기서 손짓한다....자기야! 이리와!~~~~ㅎ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81 깔끔하고푸짐한인심 하늘천사 2008-12-09 3558
80 용암사망태 기하라 2008-07-28 3554
79 Re..강화여행 잘 다녀 가셨는지요? 외포리꽃게집 2008-11-10 3533
78 Re..활짝 웃으시는모습 너무 좋아요. 외포리꽃게집 2009-06-02 3528
77 1월 1일 찾아갈께요 고영임 2009-12-31 3519
76 Re..최고의 맛으로 보답하겠습니다. 외포리꽃게집 2009-04-07 3516
75 인사말 부천 박기문 2008-11-06 3508
74 꽃게의 사후. singgeomcho 2010-05-23 3505
73 용암사 망태버섯3 김학랑 2008-07-28 3497
72 위문공연 學廊 2010-03-26 3495
71 Re..손님 고맙습니다. 외포리꽃게집 2008-11-10 3492
70 Re..감사합니다. 외포리꽃게집 2009-04-24 3473
69 너무 맛나요 통큰이 2010-06-11 3470
68 강화 여행소감 시흥 대동아파트 유진희 2008-11-07 3470
67 좋았어요. 경험자 2009-01-12 3455
66 Re..보람된 시간이셨겠어요 외포리꽃게집 2010-03-31 3448
65 Re..고맙습니다. 외포리꽃게집 2010-01-01 3442
64 SBS TV에 저희집이 방영된것을 보셨군요.1 외포리꽃게집 2008-11-25 3439
63 잘 지내시죠! 안태희 2010-07-30 3433
62 Re..감사합니다. 외포리꽃게집 2008-11-10 3428
12345,,,9